사업안내

홍보자료

(보도)의정부시, 대형마트 등 의무휴업일 평일 전환 추진
2024-05-17 302

김동근 시장(오른쪽에서 3번째)이 ‘대?중소유통업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의정부시 제공

김동근 시장(오른쪽에서 3번째)이 ‘대?중소유통업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의정부시 제공

 

의정부시가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평일로 전환, 대?중소유통업 간 동반성장을 모색한다.

시는 14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제일시장번영회, 의정부시장상인회, 청과야채시장상인회, 경기북부슈퍼마켓협동조합, (사)한국체인스토어와 ‘대?중소유통업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관내 대형마트 및 준대규모 점포(기업형 슈퍼마켓) 총 29개소의 의무휴업일을 기존 둘째?넷째 주 일요일에서 둘째?넷째 주 수요일로 전환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협약에 따라 대형유통업체는 중소유통업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교육, 마케팅·홍보, 시설·장비 개선 등 제안사항을 검토, 적극 지원(시행)하며 사회공헌 활동을 강화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한다.

중소유통업체는 대형유통업체의 영업규제 개선(의무휴업일 평일 전환 등)에 적극 협력하고 소비자 권익증진 및 자생력 강화를 통한 시장과 상점가의 활성화 촉진에 적극 협력한다.

또 대형유통업체와 중소유통업체는 상생방안의 지속 협의 및 구체화하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 상호 발전방향에 대해 소통하고 논의한다.

시는 대·중소유통업체간의 합의된 제도개선(의무휴업일 평일 전환 등) 및 상생협력 사항에 대한 행정·정책적을 지원한다.

이에 시는 동반성장의 일환으로 중소유통업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사업(고객 편의시설 확충, 노후시설 개선 등)을 추진한다. 또 의정부시상권활성화재단과 대형유통업체 간 업무협약을 통해 공공성과 투명성을 높일 계획이다.

한편, 협약식에는 김동근 시장을 비롯해 각 기관 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김동근 시장은 “유통산업 환경의 급격한 변화에 대응하고 지역상권의 상생을 위해서는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등이 서로 협력해야 한다. 이번 협약은 대?중소유통업체가 화합과 상생의 길로 들어서는 첫걸음”이라며 “대형마트 등의 영업규제 완화는 소비자의 편익증대로 이어져 주변 상권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기사보기 :  기사원본 보기